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상태바
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0.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6일 경주 방폐장 민간감시기구에서 반입재개 최종결정
사고로 2018년부터 경주 방폐장으로 반출 중단
10월중 반출시작, 금년내 최대 240드럼 반출예정
및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꾸준한 설득 노력의 결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2017년 12월 마지막이었던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상폐기물이 3년만에 반출이 재개된다.

대전시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18년도 핵종 분석 오류로 반출하지 못하고 중단됐던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이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으로 반출이 재개된다고 7일 밝혔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폐물 반입재개는 지난 6일 경주 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제40차 임시회의에서 결정됐다. 회의에는 하대근 부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이 참석했으며, 이날 위원회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핵종분석 오류 재발방지 후속조치 이행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반입을 허용키로 결정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18년도 경주 방폐장으로 반출한 방폐물 총 2600드럼 중 2111드럼에서 핵종 분석 오류가 확인됐다.

이로 인해 2018년 말부터 경주 방폐장 인수·처분업무가 전면 중단됐으며, 2019년 말 업무가 재개됐으나 연구원의 방폐물은 여전히 반입을 하지 못하다 여러 차례 경주 민간환경감시위원회의 엄격한 재발방지대책 이행 점검을 통해 반입 재개가 결정됐다.

이로써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연내 240드럼의 방폐물을 경주 방폐장으로 반출 할 예정이다. 시는 연구원 방폐물 반출 재개 결정으로 올해에는 약 440여 드럼의 지역 중·저준위 방폐물을 반출된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연구원도 경주지역 민간환경감시위원회의 엄격한 재발방지대책 이행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고도의 관리시스템 도입 및 품질관리 체계 확립 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설득한 결과라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방폐물 반출 재개 결정은 우리시의 원자력 안전을 향한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남은 방폐물의 신속한 반출 뿐 만 아니라 원자력안전과 관련한 법·제도 마련을 통해 대전시민이 원자력의 위협으로부터 불안하지 않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흥군, 가을여행 ‘천관산도립공원' 탐방객 위해 ‘등산로 정비’ 완료
  • 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 허태정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 공주시, 추석 명절 앞두고 사랑의 음식 나눔 ‘훈훈’
  • 대전경찰, 개천절 상경집회 참석 시 형사처벌대상 될 수 있다고 밝혀
  • 국내 최초 도심형 국립수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