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경선 앞둔 홍문표-강승규 충돌…"대통령시계 살포" "가짜뉴스"
상태바
與경선 앞둔 홍문표-강승규 충돌…"대통령시계 살포" "가짜뉴스"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2.2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불법 선거 의혹 규명해야" 姜 "거짓말로 해당 행위"
홍문표 의원

[뉴스인뉴스] 4·10 총선 충남 홍성·예산 국민의힘 후보자를 선출하는 경선에 나서는 4선 홍문표 의원과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경선 개시를 사흘 앞두고 충돌했다.

홍 의원은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수많은 언론에 보도됐던 강모 후보에 대한 대통령 시계 배포 행위 및 식사비 경비 대납 등 수많은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공천관리위원회 차원에서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 했으나 현재까지도 이 부분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주 공관위 면접에서 강모 후보는 대통령 시계 남발 질문에 '1만여개를 뿌렸다'는 면접관들도 놀랄 말을 했다"면서 "대통령 시계 1만여개를 어디에 누구한테 뿌렸다는 것인지 시계 살포 출처를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각종 불법 선거 의혹 행위에 대해 공정한 절차를 밟아 사실관계를 규명해줄 것을 공관위에 정식 요청한다"면서 "경선 여론조사 '역선택' 문제에 대해서도 명확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회견 종료 후 기자들이 '당 차원의 응답이 없을 경우 무소속 출마를 고려하는지'를 묻자 "다양한 것을 생각하고 있지만, 아직 그런 상황이 오지 않았다"면서 "경선에서 중진은 감점받는데 그 자리에 용산 친구들이 들어간다면 형평성이 없다"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홍 의원이 또다시 가짜뉴스를 쏟아냈다"고 반박했다.

강 전 수석은 "시민사회수석으로 국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용산 대통령실과 지역 현장에서 간담회를 개최했고, 1만명 이상이 참석했다"면서 "현장 간담회는 50차례 진행했고, 간담회 후 시계를 비롯한 기념품이 참석자들에게 절차에 따라 제공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광 또는 식사 경비를 대납하거나 사찰에 금품을 제공한 적이 일체 없다"면서 "공관위에서는 이미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이 적용된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수석은 "명백한 사실관계에도 경선을 앞둔 이 시점에 또다시 거짓말을 일삼는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본인만의 사사로운 욕망을 채우기 위해 당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해당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맞받았다.

국민의힘은 오는 23∼24일 홍성·예산 등의 지역구 경선을 진행하고, 25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