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수목원기본계획 수립..."멸종위기 희귀·특산식물 지킨다"
상태바
산림청 수목원기본계획 수립..."멸종위기 희귀·특산식물 지킨다"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3.27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세종수목원 온실 (사진=연합)

[뉴스인뉴스] 산림청은 멸종위기 희귀·특산식물 등 수목 보전과 지속 가능한 이용, 산림생물 다양성 증진 등을 위한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7일 밝혔다.

2028년까지 추진될 이번 수목원진흥기본계획은 희귀·특산·멸종위기식물 수집·보전 강화, 산림생물 다양성 보전·복원 강화, 산림생물자원의 산업적 이용 활성화, 모든 국민이 누리는 스마트 수목원 조성, 산림 생물다양성보전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 등 5대 추진전략과 18대 핵심과제를 담고 있다.

산림청은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특산식물을 보전·복원하기 위해 분포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멸종위험도를 분석하는 한편 국가 희귀·특산식물 보전기관을 40개소 이상 지정·운영하는 등 국·공·사립수목원 공동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자생식물의 지속 가능한 이용증진을 위해 국립수목원에 산림생태복원 자생식물 인증센터를 설립하고, 권역별 국공립수목원 6곳을 자생식물 종자 공급센터로 지정해 지역 사립수목원과 생산자가 참여하는 대량생산 체계를 구축한다.

자생식물의 산업화를 위해 '산림 바이오 창업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소재 발굴→제품개발→기술지원→산업화'까지 원스톱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이어 기후변화 적응성을 강화한 내환경성 신품종 개발과 개화조절, 생장 촉진 기술 등 맞춤형 재배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기후변화에 따라 국가생물자원의 확보·관리 및 생물다양성 보전이 중요해짐에 따라 어느 때보다 수목원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산림생물자원을 철저하게 보전·관리해 현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