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시장, 전체 재산 5억6천만원 감소한 총 25억2천100만원을 신고
상태바
이장우 시장, 전체 재산 5억6천만원 감소한 총 25억2천100만원을 신고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3.2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 평균 1억2천600만원
구청장 4명 평균 11억5천400만원 신고…교육감 1천139만6천원↑
공직자 재산공개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뉴스인뉴스] 이장우 대전시장과 가족 전체 재산이 1년 사이 5억6천만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관보에 공개된 공직자 재산변동 내용을 보면 이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자녀 명의 재산으로 총 25억2천1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30억8천100만원보다 5억6천만원 줄었는데, 토지와 건물 재산이 공시지가 하락으로 의한 가액 변동으로 각각 6억2천600만원과 1천300만원 감소했다.

반면 예금 자산은 4억4천100만원에서 5억8천900만원으로 1억4천800만원이 늘었다.

강영욱 대전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 28억4천900만원에서 4억300만원 늘어난 32억5천200만원을 신고했다.

대전시의원 22명의 평균 재산은 8억1천800만원으로 지난해 9억4천400만원과 비교해 1억2천600만원 줄었다.

최대 자산가는 25억7천600만원을 신고한 정명국(국민의힘·동구3) 의원이다.

안경자(국민의힘·비례) 의원은 1천100만원으로 시의원 가운데 가장 적은 재산 신고를 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한 김광신 전 중구청장을 제외한 대전 지역 4개 구청장의 재산은 평균 11억5천400만원으로 분석됐다.

이들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서철모 서구청장은 지난해보다 1천558만원 증가한 26억7천289만2천원을 신고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아파트 공시가격 하락 등으로 지난해 대비 1억2천465만5천원 감소한 2억9천508만8천원을 신고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으로 모두 18억752만7천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번 17억9천613만1천원보다 1천139만6천원 증가한 규모다.

월급여액 저축과 관혼상제에 따른 예금 증가 등으로 재산이 소폭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