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프로야구 선수 낀 대전 전세사기 재판 5월 시작
상태바
前프로야구 선수 낀 대전 전세사기 재판 5월 시작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3.2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전세사기 피해자들이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
대전 전세사기 피해자들이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 [대전전세사기대책위 제공]

[뉴스인뉴스]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연루된 수십억원대 전세사기 재판이 5월부터 시작된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9단독은 오는 5월 20일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 A(30대)씨 등 일당 8명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연다.

A씨는 브로커 B씨, 바지 임대업자 C씨와 공모해 A씨 소유의 대덕구 비래동 등 일원 다가구주택 5개 건물에 대해 선순위 보증 금액을 속여 임대차 계약을 하는 방법으로 세입자들로부터 보증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기소됐다.

현재까지 피해자는 29명, 피해 금액은 34억6천만원에 달한다.

해당 다가구주택들은 전세보증금이 매매가에 이르는 속칭 '깡통주택'으로, 금융기관 대출과 전세보증금을 이용해 건축주로부터 건물을 무자본으로 사들여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 계약을 중개하면서 법정 중개보수를 초과해 받은 공인중개사 5명도 공인중개사법 위반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