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시민 중심' 공주만의 특색 있는 문화도시"
상태바
공주시, "'시민 중심' 공주만의 특색 있는 문화도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7.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 문화도시 지정 도전에 시민역량 결집 당부
김정섭 공주시장이 19알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 도전하고 있는 공주시가 '시민이 중심'이 되는 문화도시로 만들어 가자고 말하고 있다. (사진=공주시청)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 도전하고 있는 공주시가 시민이 중심이 되는 문화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정섭 시장은 19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2019년 말 예비 문화도시 사업에 지정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다. 내년도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 경쟁률이 높아졌는데 지난해 경험을 토대로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법정 문화도시의 핵심은 바로 ‘시민 중심’이다. 시민들이 문화의 소비자이자 생산자로서 공주만의 특색있는 문화도시를 만들어가는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주시는 작년에 공주문화재단을 출범시키고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위임하고 전담 조직인 문화도시센터를 문화재단에 두는 등 민 주도의 조직으로 재정비, 독립성을 보장했다고 밝혔다.

시민 스스로가 기획과 집행, 평가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존 조직과의 유기적인 협업 체계를 강화해 시민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방향성을 수정‧보완했다고도 덧붙였다.

김 시장은 시민 공유테이블과 시민회의 운영, 시민추진단 구성 등을 통해 시민역량을 결집하고, 문화도시를 이끌어갈 시민과 다양한 중간조직을 아우르는 민간협력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문화도시는 장기 프로젝트로 진행돼야 한다며 지역 문화예술 전문가와 시민 문화활동가 중심의 거버넌스를 구축해 공주의 문화 환경에 맞는 지속 가능한 사업을 발굴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시장은 “문화도시 자격을 부여받는 것이 도달점이 아니고 시민들이 주인이 되어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 바로 공주가 지향하는 문화도시”라며, “문화도시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나가고 공주시의 품격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지사 “행정수도 이전은 결단의 문제”
  • 【속보】 대전, 72명 집단 감염 발생... 태권도장학원 미취학 아동과 가족 등
  • 대전, 엿새간 445명 확진 하루 74명꼴... 4단계 격상 불가피
  • 【인사】 세종시청,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급 이하 인사발령
  • 세종시 노인정책, 시민의 눈으로 바라본다
  • 허태정 시장, 3년간 3차례 휴가 반납...코로나19 차단 위해 구슬땀